현대차그룹, 이동약자 위해 레이 복지 차량 20대 제공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5-11 16:24:56
- + 인쇄

거동 힘든 사회적 약자 이동성 향상 위해 총 5억원 규모 지원

현대차그룹은 11일 서울시 마포구 소재 문화비축기지 문화마당에서 ‘이동약자 모빌리티 공헌사업’ 전달식을 열었다.(사진 왼쪽부터 이지무브 오도영 대표이사, 영락애니아의집 조지영 원장, 주몽재활원 강향식 원장, 한국노인복지중앙회 권태엽 회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상균 사무총장, 현대차그룹 이병훈 상무,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 허곤 회장, 은평재활원 하성도 원장, 참좋은집 박광준 원장, 홀트일산요양원 최종진 원장, 부천혜림요양원 이현웅 원장 / 제공=현대자동차그룹)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동약자를 위한 모빌리티 지원으로 더불어 함께하는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Mobility Solution Provider)’이 되기 위해 힘을 싣는다.

현대차그룹은 11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문화마당에서 ‘이동약자 모빌리티 공헌사업’ 전달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상균 사무총장, 현대차그룹 이병훈 상무 등 행사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 전달되는 기아 레이 복지 차량은 총 20대, 5억원 규모다. 해당 차량은 각각 10대씩 서울시 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한국노인복지중앙회에 기증된다. 전달된 차량들은 기증 기관별 자체 심사에 따라 선발된 최종 수혜기관 및 이동약자들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교통 약자들의 이동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돕게 될 레이 복지차량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육성한 사회적기업 ㈜이지무브가 개발했다. 이 차량은 휠체어 탑승자에게 최적화된 설계로 제작됐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지난 2014년부터 이어온 교통 약자를 위한 지원 사업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을 위한 현대차그룹 활동의 연장선”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지고 우리 사회의 교통 약자들을 돕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