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도 ‘쥴리 벽화’ 철거 요청…국회부의장 “명백한 인권침해”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07-29 19:33:41
- + 인쇄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과 '쥴리의 남자들' 등의 문구가 담겨있다. 사진=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윤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에 대해 자진 철거를 요청했다. 여권에서 공개적 비판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김 부의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쥴리 벽화’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성숙한 민주주의, 품격 있는 정치 문화 조성을 위해 해당 그림을 자진 철거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쥴리 벽화는 지난 28일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외벽에 등장했다. 윤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씨를 원색적으로 비방하는 내용이 담겼다. 가로 15m, 세로 2.5m 크기 벽면에 총 6점의 철판 그림이 연결된 형식이다.

첫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 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두 번째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쥴리는 김씨 관련 지라시에 등장한 별칭이다.

김 부의장은 “시중에 떠도는 내용을 공개 장소에 게시해 일방적으로 특정인을 조롱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누구를 지지하느냐 아니냐를 떠나, 이는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비판했다.

벽화 설치를 둘러싼 진보·보수 성향 유튜버 간 충돌 현상도 우려했다. 그는 “정치와 무관한 묻지마식 인신공격은 자제돼야 한다”며 “벽화 앞에서 진보·보수 유튜버들이 충돌하며 또 다른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비판에 힘을 실었다. 강 대표는 이날 해당 벽화를 지적하며 “여성혐오적 흑색선전이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나서서 지지자들에게 중단을 요청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 대표는 “문제의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 리스트가 등장했는데, 이런 식의 비난은 남성에게라면 결코 행해지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이번 대선이 여성 혐오로 얼룩지지 않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