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패럴림픽 ‘무관중’ 개최 확정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8-16 20:01:30
- + 인쇄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오는 24일 막을 올리는 2020도쿄패럴림픽도 올림픽과 마찬가지로 모든 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질 전망이다. 다만 일반 관중을 받지 않고 학생들만 제한적으로 입장이 허용된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대회 조직위원회는 16일 저녁 도쿄도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4자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방향으로 패럴림픽 관중 수용 원칙을 확정한다.

패럴림픽 관련 4자가 최종 조율 중인 안에 따르면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도쿄도(都), 사이타마·지바현(縣) 등 3개 지역의 패럴림픽 경기장에 일반 관중을 들이지 않기로 했다.

또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가 적용되는 시즈오카현의 사이클 경기장에는 관중 상한을 수용 정원의 50% 이내에서 5000명으로 허용하는 안을 한때 검토했으나 최근의 감염 확산 상황을 고려해 백지화하기로 했다.

다만 초중고생들에게 관전 기회를 주는 ‘학교 연계 관전 프로그램’에 대해선 모든 경기장에서 희망자에 한한 관람을 허용할 방침이다.

앞서 전국 9개 광역지역에서 경기가 있었던 도쿄올림픽 때는 미야기, 이바라키, 시즈오카 등 3개 지역에서만 학생 관전 프로그램이 제한적으로 실시됐다.

한편, 패럴림픽 개최를 앞둔 일본에서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기준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1만7832명으로 집계됐다. 이날까지 일본의 전체 누적 감염자는 115만 명에 근접했고, 총 사망자는 하루 새 10명 늘어나 1만5424명이 됐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