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일 청구권 협정 시각차…외교해법 찾아야”

김예슬 / 기사승인 : 2021-10-15 22:07:37
- + 인쇄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김예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신임 총리와 통화에서 “양국 간 외교 해법을 모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15일 청와대는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기시다 총리와 30분간 통화하며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하는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 “피해자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네 분이다.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본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서,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면서 앞으로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북외교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증강을 막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달성을 위해 북한과 대화 및 외교를 빨리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ye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