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국감서 궤변만… 조폭 연계 인물, 대통령 돼선 안돼”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0-19 10:00:52
- + 인쇄

“조폭 연계 인물 대통령 돼선 안 돼… 정권교체 열망 커질 것”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날(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태도에 대해 혹평했다.

김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어제 행안위 경기도 국감은 민주당 연출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었다”며 “이 후보는 절대다수 호위 무사의 경호 아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양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으나 제대로 된 해명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수감 태도는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회피, 모른다며 잡아떼기,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국민의힘 탓하기, 훈계하기, 협박하기의 무한반복이었다”며 “국민들을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국감에서 12번이나 비웃음을 보낼 수 있었겠나. 국정감사를 지켜본 국민들은 심한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진실을 알고 싶어 하는 국민들에게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개발 권력형 특혜 비리 사건에 대해 책임을 조금이라도 통감하고 그에 대한 해명하기는커녕 도리어 국민들을 비웃고 조롱하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조국 사태에 빗대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조국 사태 때와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얼마나 많은 거짓말을 했는지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한다”며 “어제 경기도 국정감사 역시 궤변으로 국민들 기억에 남게 될 것이다. 민주당과 이 후보는 한순간만 모면하면 된다는 생각을 갖고 버티는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조직 폭력배와 깊은 관계를 맺은 그런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며 “민주당의 전방위적인 조력과 비호로 특검을 지연시킬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은 그만큼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오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 공세 수위를 높일 전망이다. 김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가 끝난 뒤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을 계속하는 것이 전략”이라며 “(행안위 국감처럼) 일방적으로 편파적인 회의, 감사 진행을 하지 않도록 적절한 제재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