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심장 찾은 野 대선후보 신경전 ‘활활’… ‘이재명 때리기’엔 한목소리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10-20 19:54:59
- + 인쇄

李 집중 견제…“무료 변호, 김영란법 위반”
유승민 “전두환 독재정권 수호하냐” vs 윤석열 “곡해하지 말라”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후보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국민의힘 ‘4강 후보’들이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경북 지역 합동토론회에서 맞붙었다. 본경선 승패를 가를 격전지인 만큼 후보 간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다. 다만 한목소리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비판하며 ‘원팀’을 이루기도 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유승민·윤석열·원희룡·홍준표 후보는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MBC에서 열리는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 참석했다.

가장 먼저 주도권 토론에 나선 원희룡 후보는 이재명·대장동 ‘일타강사’ 면모를 부각했다. 특히 이날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친한 사이에 무료변론은 김영란법 위반이 아니다”라는 국정감사 발언을 질타했다. 원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가짜 능력과 가짜 공정이 국가기관들에 의해 방어막이 쳐지고 있다”며 대응 방안을 다른 후보들과 논의했다.

후보들은 일제히 전 위원장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비용 지급 여부를 떠나서도 법률 서비스를 받은 만큼 위반이라는 지적이다. 김영란법은 물론 뇌물이나 불법 정치자금 수준으로 따져야 할 문제라며 사퇴론도 꺼내들었다.


mbc 캡처.

 

윤 후보를 향한 견제도 이어졌다. 후보들은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질타했다. 유 후보는 “전두환 정권은 군사 쿠데타와 5.18 사건을 떼어놓고 평가할 수 없다”며 “(윤 후보의 발언이) 5공을 수호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홍 후보도 “5공 시대에 정치가 있었느냐. 독재만 있었다”며 “5공 시절에 전두환 대통령의 형도 잡아 넣은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반격에 나섰다. 그는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야 한다고 줄곧 주장해 왔다”며 “(전문가 등용의) 위임 정치 얘기라는 해명을 곡해하지 말아달라”고 답했다. 이어 “경선이 끝나면 광주에 달려가 위로하고 보듬겠다. 지역감정 같은 것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윤·홍 대전’도 재차 불거졌다. 홍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 “(여당이)더러운 사람이 나오면 (우리는)깨끗한 사람이 나가야 한다”며 “온갖 의혹에 휩싸인 후보로는 피장파장 대선이 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가 TK가 배출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한 점도 질타했다. 홍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18개, 이 전 대통령은 16개 혐의다”라며“그게 전부 저절로 드러난 혐의냐. 이 잡듯이 잡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윤 후보는 이에 “(혐의가 나왔는데) 안하면 직무유기지 봐줘야 하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홍 후보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과 MB(이 전 대통령)의 자택조차 검찰에서 경매한 것은 너무한 것 아니냐”라고 재차 질의했다. 이에 윤 후보는 “기소가 되고 환수조치가 내려지면 자동으로 다 되는 일이고 예외를 두기 어렵다”고 답했다. 

sbs 캡처.

윤 후보도 역공에 나섰다. 그는 북한 SLBM 시험발사를 언급하며 홍 후보의 핵 공유론을 공격했다. 미국의 핵잠수함이 한반도 인근 운항을 하며 유사시 선제 타격을 하는 방안에 대한 의견도 물었다. 홍 후보는 북의 SLBM 개발은 미국의 데드라인을 넘기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이 한반도 핵우산이 아닌 본토 방어에 집중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고 응수했다. 

두 후보는 문재인 정권 수사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앞서 홍 후보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특검 수용을 요구하고 이를 거부할 경우 원전 문제, 울산시장 문제, 북한 USB 문제를 엄중 척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을 받으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안 받으면 원전비리, 판문점에서 USB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넘겨준 것은 반드시 죄책을 묻겠다”며 “USB를 준 것은 여적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될 사람이 누구를 처벌한다 감옥에 보낸다는 말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맞받았다. 특정인을 지정해 수사하는 것에 선을 그은 셈이다.

한편 이날 후보들은 TK지역 발전에 대한 청사진도 내놓았다. 원 후보는 TK 혁신클러스터, 유 후보는 반도체 미래도시, 윤 후보는 대구 신산업 단지·안동 백신클러스터, 홍 후보는 대구 박정희 신공항 건설 등을 공약했다.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