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日 대사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반대”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10-28 11:24:26
- + 인쇄

“국내 민‧관 협력과 국제적 공조 필요”

시민단체들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와 관련해 릴레이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사진=최기창 기자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해양수산부가 최근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해 국제 사회에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시민단체들 역시 일본 정부 규탄을 위해 일본 대사관 등에서 릴레이 1인 반대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흥사단‧녹색미래‧시민방사능감시센터‧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등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를 위한 공동행동 소속 단체들은 일본대사관 앞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1인시위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와 제대로 된 정보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제43차 런던협약 및 제16차 런던의정서 당사국 총회’(이하 당사국총회)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아울러 정보 공유를 요구하는 등 외교전을 벌였다. 

그러나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 발표 당시 일본 입장을 지지한 미국이 최근 후쿠시마산 식품규제도 전면 철폐했다. 일본의 주장에 힘이 실리게 된 셈이다.  

우리 정부는 지난 2019년 후쿠시마 해산물 수입규제와 관련한 일본의 WTO 제소에서 승리한 바 있다. 다만 이와 관련해 일본의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근 새로운 임기를 시작한 일본의 기시다 총리가 직접 후쿠시마산 딸기를 시식하면서 적극 홍보에 나서는 상황이다.

지난 9월 민주당 어기구 의원실이 해수부에서 받은 ‘수산물이력제 참여현황’에 따르면 일본 수입수산물에 대한 우려가 커졌지만 원산지를 속여 파는 등의 문제가 있어 여전히 국민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릴레이 1인 시위에 참석한 유병수 흥사단 사무총장 대리는 “지난 4월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 당시 많은 국민적 관심이 있었지만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며 “우리 미래의 먹거리와 같은 생존과도 관계가 있는 만큼 일본의 방류 결정이 철회될 때까지 국내 민‧관 협력은 물론 국제적 공조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감에서 일본이 국제전문가들의 조언을 무시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IAEA 이사회 의장국이 된 만큼 국제공조를 통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기를 촉구한 바 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