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까지" 휴대폰 끈 이준석…"결국 취중SNS" 시끌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11-30 16:02:16
- + 인쇄

김기현 "이준석, 어제 술을 많이 먹었다고"
이준석 지지자 "화날만 하다"
국힘 갤러리 "지도부 사퇴 촉구" 성명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12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국정감사우수의원 시상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이 대표가 전날 의미심장한 페이스북 글을 남긴 후 두문분출하자 대표직 사퇴를 비롯한 각종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이 대표가 초선의원들과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국민의힘 지지자 일부는 성명문을 내고 지도부 총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실은 이날 "금일 이후 이준석 당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가 모든 일정을 잠정적으로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가면서 윤 후보 측과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모양새다. 

이 대표는 전날 오후 8시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약 50분 후 또다시 아무 설명 없이 이모티콘으로 보이는 "^-^p"를 입력했다. 이 이모티콘의 영어 소문자 'p'는 엄지를 아래로 향해 거꾸로 든 모양으로 보인다. 

해당 게시글이 게시된 후 온라인은 들썩였다. 일각에선 이 대표가 사퇴 등 중대결심을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 메시지에 앞서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위해 유보했던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없애고 청년들과 사회적 약자들의 몫으로 대체하기로 했다'는 내용의 쿠키뉴스의 기사를 공유하고 "익명 인터뷰 하고 다니는 그 분(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이제 대놓고 공작질을 하고 다니는군요"라고 적었다. 윤 후보의 세종시 방문에 자신이 동행하는 일정을 사전 논의 없이 발표했다며 불쾌감을 나타냈기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이 대표는 해당 게시글을 술자리에서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초선의원 5명과 술자리를 가졌다. 초선의원 참석자는 강대식·김용판·김승수·엄태영·유상범 의원으로, 이 자리는 오후 6시30분부터 8시50분께까지 약 2시간20분간 진행됐다고 한다. 엄 의원과 강 의원은 오후 8시30분께 자리를 떴고 나머지는 8시50분까지 술을 마셨다. 

문제는 이 대표가 페이스북에 게시글을 올린 시각과 술자리에 있던 시각이 일치한 것.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은 술자리에서 쓴 셈이 되는 것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질의에서 "(이준석이) 완전히 헤매고 있는 것 같다. 어제 술을 많이 먹었다고 한다. 사고까지는 모르겠고 조치를 해야겠다"고 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민의힘 지지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이 대표 지지자들은 "당원이 선출한 당대표인데 무시하고 일을 진행하니 (보이콧이) 이해된다" "당 대표 어리다고 XX취급" "화날 만 하다" "당 대표를 자꾸 코너로 몰지마라" "선거로 대표 선출하곤 허수아비 취급" "이준석은 압도적인 지지로 뽑힌 당 대표" "답답했겠다. 그 마음 이해한다" 등 반응을 보이며 발끈했다. 

디씨인사이드 '국민의힘 갤러리' 성명문 캡처

반면 국민의힘 일부 지지자들은 당 대표로서 대선 후보 지원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지지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국민의힘 게시판에 "술 마시고 XX소리 책임져리. 당 대표 자격 없다" "취중 SNS가 맞았다" "술자리를 여기까지만 한다는 말이었나" "당 대표가 술 마시고 어그로 끌고 일정 다 취소하고 잠수탔네" "얼마나 마셨길래" "당 대표 하기에는 너무 가볍다" 등 비판을 쏟아냈다. 

디씨인사이드의 '국민의힘 갤러리'는 "한표가 중차대한 대선 정국에서 윤석열 후보를 위해 발 벗고 뛰어도 모자랄 판에 계속 후보와 대립하고 잡음을 일으키며 모든 이슈를 선점해 민주당의 적폐를 가려버리는 역할을 자처하는 건 명백한 해당 행위"라며 "이런 이준석 대표를 곁에서 제대로 보좌하지 못한 최고위원들 책임도 결코 가볍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가 진정 당원들을 위한다면, 정권교체를 희망한다면 더 이상 분란을 일으키지 말고 최고위원들과 함께 지도부 전원이 자진 사퇴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