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동영 “부실시공·임대료 논란 부영그룹 청문회 열어야”

유수환 기자입력 : 2018.02.02 00:19:12 | 수정 : 2018.02.02 00:19:51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 (사진=정동영 의원실)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최근 검찰 수사하고 있는 부영그룹의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국회 청문회를 여당에 제안했다. 

정동영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여야의 결의로 이중근 회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지만 갖은 이유로 출석을 거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부영그룹은 최악의 부실시공과 임대주택 임대료 인상 문제, 분양전환 분양가 산정 과정에서 부당이득을 챙긴 의혹, 박근혜 정부 당시 주택도시기금 특혜 지원 의혹 등 여러 논란의 중심에 있다”면서 “국회가 국가적 지원으로 성장한 부영그룹의 행태를 결코 좌시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부영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부실시공과 임대주택 임대료 과다 인상 등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동탄 외에도 하남 미사지구에서 부영이 지은 아파트도 하자부실 문제로 입주를 못하고 있다"면서 "부영은 공사기간을 단축해 주택을 지어 하자와 부실을 일으킬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도 “동탄2지구 23블럭 부영아파트의 공정률이 마음대로 늘리고 줄이기를 반복하고 기관마다 공정률이 맞지 않는 등 부실투성이”이라고 비판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민간 공공임대주택 임대료 전수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부영과 계열사 동광주택은 지난 5년 간 년 평균 임대료를 4.2% 인상했다”며 “이는 다른 민간 임대주택의 평균 인상률 1.76%보다 2.4배 높은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