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장인터뷰] 에버8 ‘알빙고’ 최병철 코치 “카이사·모르가나 뽑고 승리 확신”

윤민섭 기자입력 : 2018.04.13 21:20:30 | 수정 : 2018.04.13 21:20:33

에버8 위너스가 1시즌 만에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무대로 복귀할 수 있을까? ‘알빙고’ 최병철 코치는 승강전 첫 경기의 유력한 상대 MVP전을 낙관하고 있었다. 그는 “지난 시즌 롤챔스에서 MVP 상대로 전승을 거뒀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에버8은 13일 서울 대치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챌린저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최종전)에서 배틀코믹스를 세트스코어 3대1로 격파, 롤챔스 승강전 참가 자격을 얻었다.

정규 시즌을 5위로 마치며 간신히 합류한 플레이오프였지만, 2위 담원 게이밍과 3위 팀 배틀코믹스를 연달아 꺾으면서 반전 드라마를 썼다. 최 코치는 “제가 원하는 팀의 방향이 상승곡선을 그리는 거였다”며 “선수들이 믿고 따라와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에버8은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선수단을 모두 갈아엎었다. 그야말로 전면 리빌딩. 최 코치는 “작년과 많이 달라져 두려웠고, 걱정이 많았다”고 밝히면서 “그래도 작년 챌린저스와 롤챔스 무대 경험을 바탕으로 잘해낼 수 있을 것 같았다. 결과가 좋게 나와 기쁘다”고 전했다.

이날 꺾은 배틀코믹스는 정규 시즌에서 에버8에 상대전적 전패를 안겼던 팀. 그러나 가장 중요한 플레이오프 경기서 유일한 승리를 거두면서 마지막에 웃는 자가 됐다. 최 코치는 “배틀코믹스는 초반에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는 팀이다. 줄 건 주고, 받아칠 건 받아칠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무난하게 중반 이후로 간다면 무조건 이길 거란 마인드로 임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4세트에는 카이사·모르가나 조합을 완성했을 때 승리를 직감했다고 귀띔했다. 최 코치는 “카이사·모르가나는 스노우볼을 굴리는 조합인데다가 싸움을 잘하고, 라인전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는 조합이다. 가져가는 순간 이겼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 코치는 “아직 끝난 게 아니”라며 다음주 승강전까지 잘 준비해서 꼭 승격하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이들은 오는 17일 서울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롤챔스로 향하는 승강전 첫 경기를 치른다.

대치│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