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운동하다 갑자기 가슴을 쥐어짜는 통증 있다면 ‘협심증’ 의심

고위험 인자는 적극 치료하고, 건강한 생활은 필수

조민규 기자입력 : 2018.11.03 00:08:00 | 수정 : 2018.11.02 15:37:48

운동하다 갑자기 가슴을 쥐어짜는 느낌이 든다면 ‘협심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오성진 교수에 따르면 ‘협심증’은 가슴 중앙 부분에 느껴지는 압박감, 쥐어짜는 듯한 느낌, 또는 통증, 걷거나 뛰거나 층계를 오르는 등의 운동 시 발생하며 갑자기 발생하기 보다는 서서히 심해지며 대개 5분 이내로 지속되고 휴식이나 약물 치료에 의해 소실된다. 

가끔 소화불량이나 더부룩한 느낌으로 오인될 수 있고, 왼팔이나 등으로 뻗치면서 아플 수 있다. 원인은 심장 근육이 필요로 하는 혈액을 공급받지 못해 생기며 주로 관상동맥의 협착이나 폐쇄로 인해 생긴다. 

협심증은 앞서 말한 전형적인 흉통이 있을 경우 의심해 볼 수 있다. 심전도와 혈액검사 등의 기본적인 검사를 거친 후에 운동부하검사, 부하심초음파검사, 핵의학검사, 그리고 관상동맥 컴퓨터 단층촬영 등의 검사로 확인할 수 있다.

치료방법은 대부분의 안정형 협심증의 경우 약물치료로 증상이 소실되면 정기적인 외래 방문 및 투약으로 관리가 된다. 약물치료에 반응이 좋지 않거나 급성관상동맥 증후군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약물치료와 더불어 관상동맥중재시술을 조기에 시행하는 것이 좋은 예후를 가져올 수 있다고 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협심증의 전통적인 위험 인자인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에 대한 치료와 관리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당연하지만 흡연을 하지 않아야 하고, 정기적인 운동과 건강한 식생활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