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뺑반’ 조정석 “악역 아닌 이상한 놈 연기… 짜릿한 흥분 느꼈죠”

조정석 “악역 아닌 이상한 놈 연기… 짜릿한 흥분 느꼈죠”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1.31 06:00:00 | 수정 : 2019.02.09 12:34:45


처음 보는 배우였다. 이름도 없는 역할이었다. 그런 배우가 관객들을 쥐었다 놨다 하며 자신의 페이스대로 자유롭게 연기를 펼쳤다. 영화를 보고 나온 관객들도 그의 연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대체 누구인지 검색하기도 했으나 유명한 뮤지컬 배우라는 것 외에 별 정보가 나오지 않았다. 그는 곧바로 드라마에 출연했고, 이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빠른 속도로 모두가 아는 배우가 됐다. 배우 조정석 얘기다.

첫 악역을 맡았기 때문일까. 영화 ‘뺑반’(감독 한준희)에서의 조정석은 첫 데뷔를 떠올리게 했다. 이처럼 자유로운 조정석의 연기는 오랜만이었다. 신이 나서 연기하는 즐거움이 스크린을 넘어 객석까지 전해졌다. 최근 서울 삼청로 한 카페에서 만난 조정석의 표정은 밝았다. 영화가 만족스러운지 인터뷰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조정석은 ‘뺑반’의 정재철 역을 연기하면서 짜릿한 흥분을 느꼈다고 했다.

“‘난 나쁜 놈이야’, ‘악역이야’라고 생각하면서 연기하진 않았어요. 그냥 이상한 놈이라고 생각했죠. 물론 영화에서 악의 축을 담당하고 있긴 해요. 하지만 그렇게 연기하면 별로일 거라고 생각했어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정말 새로운 걸 만났다고 생각했어요. 물론 새로운 게 언제나 좋은 건 아니죠. 하지만 정재철을 어떻게 표현할까, 어떻게 연기할까 고민하는 게 재밌었어요. 연기하면서도 짜릿한 흥분이 있었고요.”

정재철은 첫 등장부터 관객들의 기대를 배반한다. 한국 영화의 재벌 2세들이 폭력성을 드러내는 전형적인 방식과 달랐다. 단순한 악인도 아니었고 다른 인물들에게 원한을 가진 것도 아니었다. 다만 현실에서 직접 마주치고 싶지 않은 인물인 건 분명했다. 조정석은 정재철을 설명하는 핵심 키워드는 ‘불안함’이라고 말했다.

“정재철이 등장하는 모든 장면에서 불안해보였으면 했어요. 누군가와 느긋하게, 나긋나긋하게 대화하더라도 항상 불안함이 있는 인물이고 싶었죠. 부모님에게 물려받은 게 아니고 자수성가한 인물이에요. 오히려 어릴 때 형편이 안 좋다보니 잘못된 방향으로 가게 된 거죠. 자기 걸 절대 놓고 싶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어요. 자신의 물건을 누가 건드리는 것도 정말 싫어하고요. 공감이 되는 면이 많았지만, 이해되지 않는 면도 있었어요. 자신의 차를 부수는 장면에선 그 좋은 차를 왜 부수나 싶었죠.”

조정석은 현장에서 정재철이 됐다. 수많은 고민을 해서 정재철에 관한 것들을 머릿속에 넣어놓으면 카메라 앞에서 저절로 연기가 나온다고 했다. 조정석은 그 과정을 ‘체화’라고 표현했다. 다른 사람들이 아니라고 해도 스스로가 확신에 차서 연기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연기론을 설명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꾸준히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익숙해지지 않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전 계속 거칠고 싶어요. 숙련된 연기자가 되고 싶지 않거든요. 너무 매끈하면 재미가 없잖아요. 제가 잘하지 못할 것 같은 것도 해보고 아주 잘할 수 있는 것도 해보고 싶어요.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요. 제가 잘하는 것만 계속하면 재미없을 것 같아요. 조정석이 이번에 이런 역할을 하는데 신기하다, 어떨까라는 얘기를 저는 더 듣고 싶어요. 그렇다고 잘하다는 걸 안 하겠다는 것도 아니에요. 필모그래피를 다채롭게 그리고 싶은 것이 제 욕망입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JS컴퍼니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