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롤챔스] 킹존의 바텀 듀오 “남은 경기 이기고 3등 사수 하겠다”

문창완 기자입력 : 2019.02.03 21:58:45 | 수정 : 2019.02.03 22:56:48


‘2019 스무살우리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에서 젠지e스포츠를 이기며 4연승을 달성한 킹존드래곤X ‘데프트’ 김혁규는 “경기력이 완벽하진 않았지만 어떻게든 이기고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를 승리하고 3위를 차지한 데 대해 김혁규는 “아직 기복이 심하다고 생각해서 어디 있어도 이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겸손을 표했다. 이어 “리그 초반 현재 1, 2위 팀에게 진게 오히려 도움이 된 것 같다. 실력을 깨닫고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박종익 또한 “기복이 심하다는 말에 동의한다. 하지만 반대로 기복이 좋을 때는 1, 2위 팀을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복이 안정화되면 더 높은 곳으로 갈 수도 있을 것”이라며 “혁규가 잘하는 선수기 때문에 밴픽전만 생각대로 흘러가면 어떤 상대가 와도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구정 연휴 후 예정된 SKT T1과의 경기에 대해 김혁규는 “3등을 사수하려면 남은 경기를 다 이겨야 한다”며 “SKT 전이 가장 힘들 것이라 예상되지만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마타’ 조세형을 이기고 싶다”며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두 선수는 “팬분들 구정 연휴 잘 보내시고 저희도 재충전 후 다음 경기 준비 열심히 해서 3등 사수하겠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종각ㅣ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