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그리핀 '타잔' 이승용 "재밌는 경기 더 보여드리겠다"

/ 기사승인 : 2020-04-08 20:04:22
- + 인쇄

[쿠키뉴스] 문창완 기자 = "팀원 모두 더 발전하자, 더 잘하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해서 좋은 경기력이 나온 것 같아요"

그리핀의 '타잔' 이승용은 8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2라운드에서 담원과의 경기에 정글러로 출전해 팀의 완승에 기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한 이승용은 "오랜간만에 재밌게 이긴 것 같아서 즐거웠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리핀은 2라운드에 들어 연패를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지난 APK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4위 담원까지 꺾으며 2연승을 이어나갔다.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돼 있었을텐데 어떻게 극복했는지 묻자 이승용은 "팀원들 모두 긍정적인 마음으로 더 발전하자, 더 잘하자는 마음가짐으로 경기를 준비했다. 그래서 더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한상용 감독님이 우리를 위해 준비해주신 영화가 많이 와닿았다. 팀적으로 힘을 보태는데 큰 도움이 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 대해 그는 "1세트 같은 경우 경기 중반 '그라가스' 궁극기로 1차 포탑 근처에서 도망치던 쇼메이커 '아지르'를 잡아낸 것이 기억에 가장 남는다"고 꼽았다. 이어 "2세트에서 쇼메이커 선수가 워낙 '카사딘'을 좋아해서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조이' 상대로 꺼낼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다음 경기는 아프리카 프릭스와 예정돼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한다. 열심히 준비해서 재밌게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승용은 "오랜만에 재미있는 경기를 해서 너무 좋았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계속 보여드리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lunacy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