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역전패에 같은 말 반복한 강을준 감독 “나와선 안될 게임이…”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10-30 21:40:06
- + 인쇄

사진=프로농구연맹(KBL) 제공
[고양=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대역전패를 당한 강을준 오리온 감독에게 미소는 보이지 않았다.

강을준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30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 홈경기에서 66대 75로 패배했다. 2쿼터 한 때 40대 16으로 24점차로 앞서고 있던 오리온은 치욕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강 감독에겐 패배의 충격이 강한 듯 했다. 연신 같은 말만 반복했다.

강 감독은 “홈팬들에게 죄송하다.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한 마음뿐이다”라며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 기용은 감독이 잘못했고, 시합은 모두 감독 책임이다. 현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가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니다. 크게 드릴 말씀이 없다. 일어나서는 안 될 게임이 일어났다. 선수들도 힘들겠지만, 결국에는 감독 책임”이라고 패배를 떠안았다.

좋았던 전반전 경기력에 대해선 “경기 초반에는 앞선이 잘해줬다. 선발 투입한 식스맨 선수들도 잘해줬다. 흐름이 좋았기에 뺄 수가 없었다”라며 “점수차가 벌어지다 보니 안주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 정체된 공격을 하는 것이 아쉬웠다”고 씁쓸한 감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강 감독은 “우리는 계속 손발을 맞춰 나가야 하는 팀인 것 같다. 준비를 했는데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아쉬워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