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혁모 “정세균 총리, 대권 도전 위해 윤석열 찍어내리나”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3-04 10:55:58
- + 인쇄

정 총리 “윤석열, 공직자 아닌 정치인… 대통령에게 거취 건의할 수도”

4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철수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인턴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권 도전을 위해 ‘윤석열 때리기’를 하고 있다는 풀이가 나오고 있다. 윤 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반기를 들자 정 총리가 ‘공직자’의 태도가 아니라며 맹비난했기 때문이다.

구혁모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총리는 이제 행정부의 1인자인 대통령이 되고 싶어한다. 본격적으로 대권에 도전하려니 대놓고 윤석열 총장을 찍어내려 하고 있다. 윤 총장을 찍어내려 하면 오히려 본인 발등을 먼저 찍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라”고 직격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수청 추진에 대해 “직(職)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반발한 바 있다. 이에 정 총리는 3일 오전 한 라디오에 출연해 “윤 총장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고 질타한 데 이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강조했다. 심지어 오후 방송에서 또 다시 윤 총장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올려 “검찰총장의 거취 문제를 대통령에게 건의할 수도 있다”며 공격을 계속했다.

이에 대해 구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 출신 국무위원들은 정치인처럼 행동해도 괜찮은데 비정치인 출신 공무원이 여권을 향해 비판이라도 하면 국무총리가 대통령에게 사퇴를 건의하는 상황까지 벌어진다. 앞뒤가 하나도 맞지 않다”며 비난했다.

이어 “정 총리 본인의 이익과 출세를 위해 대권 횡보를 하는 것은 떳떳하면서 관료 출신 검찰총장이 국민의 이익을 위해 소신 발언 하는 것을 정치적으로 공격 하는 것은 떳떳하지 못한 행동”이라며 “본인들의 이익을 위해 국정을 운영해 왔던 문재인 정부가 과연 이들을 단죄할 수 있는 자격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윤 총장을 적극 비호하는 모습이다. 그는 ”윤 총장이 직을 걸고 막겠다는 검찰 수사권 박탈과 중수청 설치를 밀어붙이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다. 인권 변호사 출신으로서 법률가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검찰 수사권 박탈이 인권보장과 사법정의 실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관심을 가져달라는 윤 총장의 말을 경청하고 윤 총장을 지지해 달라”며 “진정한 ‘국민의 힘’을 모아 강력한 반대운동을 전개하자”고 말했다. 덧붙여 “윤 총장을 지키고, 4월 7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지 못한다면 역사는 2021년을 민주주의 암흑기 원년으로 기록할 것”이라며 4.7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승리를 호소하기도 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