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꼴 ‘직급간소화 제도 필요’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11-11 08:46:13
- + 인쇄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위해 직급간소화 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153명을 대상으로 ‘직급간소화제도’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1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57.8%가 ‘직급간소화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꼽았다. 

직급별로는 의외로 ‘임원급’(64.9%)이 가장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었고 ‘사원급’(61.2%), ‘부장급’(56.7%) 순이었으며, 중간관리자인 ‘과장급’(54.5%)과 ‘대리급’(51.3%)이 필요성을 다소 낮게 느끼고 있었다.

직급간소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수평적 조직문화가 확대될 것 같아서’(5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동등한 커뮤니케이션으로 부서간 협업이 원활 해져서’(47.3%), ‘눈치보지 않고 책임감 있게 업무 진행할 수 있어서’(37.1%), ‘빠른 의사소통으로 업무 효율성이 높아질 것 같아서’(36.5%), ‘연공서열보다는 능력위주로 인정받을 수 있어서’(29.6%), ‘승진에 대한 부담이 줄어서’(23.1%)의 등의 순이었다.

수평적 문화에 대한 요구가 가장 컸는데, 대조적으로 ‘직급간소화에 반대하는’(42.2%) 응답자들은 ‘어차피 호칭만 변경되고 상하관계 등은 유지 될 것 같아서’(78.2%, 복수응답) 직급간소화제도가 소용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실제 ‘직급간소화’ 제도를 도입했다는 직장인들은 20.2%였다. 유형별로는 ‘대기업’(41.4%), ‘중견기업’(24.4%), ‘중소기업’(15.8%) 순이었다. 규모가 큰 대기업에서 직급간소화를 선행적으로 실시하고 있었다. 이들의 대다수(66.1%)는 ‘제도가 잘 정착했다’고 생각했다.

직장인들은 ‘직급 개편’은 ‘최소 3단계 이하 직급제(담당-선임-팀장 등)’(40.1%)로 단계를 줄인 압축된 방식을 가장 선호했고, ‘직급 상관없이 ‘님’으로 부르는 방법’(37.1%), ‘매니저, 프로, 연구원 등 호칭 통일’(15.4%)이 뒤를 이었다. ‘전원 영어 이름 호칭’(6.3%)에 대한 선호도는 가장 적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빠른 의사결정과 업무 추진, 젊은 인재 유치 등을 고려해 직급간소화를 고려하는 기업들이 적지 않다. 승진보다는 워라밸과 개인의 성과에 집중하는 MZ세대 직장인이 기업의 중심이 되면서 위계보다는 효율성을 중시하는 것”이라며 “호칭이나 직급만 바꾼다고 해서 조직문화가 한 번에 바뀌는 것이 아니다.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비롯한 일하는 방식과 직급체계에 따른 보상 등의 다양한 문제들도 함께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