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최강 농구팀 가린다… 다음해 10월부터 EASL 개최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2-01 14:50:57
- + 인쇄

한국·일본·필리핀·홍콩·대만 등 참가.
2022년 10월부터 대회 개최, KBL은 우승·준우승팀 나서.
EASL “2025년까지, 3대 농구 리그 발전 기대”

EASL 포스터.   EASL 제공

한국과 일본, 필리핀, 대만, 홍콩 등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가 내년 10월 출범한다.

KBL은 1일 “국제농구연맹(FIBA) 및 FIBA 아시아와의 10년 협약으로 출범된 동아시아 최초 농구 클럽 대항전 리그가 열린다”라며 “EASL은 국제농구연맹(FIBA) 및 FIBA 아시아와의 10년 협약으로 출범된 동아시아 최초 농구 클럽 대항전 리그다. 다음해 10월부터 홈&어웨이 형식으로 진행되며, 원년 우승팀에는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7800만 원)가 주어진다”라고 밝혔다.

첫 시즌에는 총 8팀이 참가한다. 한국 KBL, 일본 B.리그, 필리핀 PBA 전년도 우승 및 준우승팀을 비롯해 새롭게 창단한 베이 에어리어 춘위 피닉시즈(홍콩), 타이완 P.리그+ 우승팀이 나선다. 중국 CBA는 참가하지 않는다.

각 팀은 외국인 선수 2명과 아시아쿼터 1명을 포함 최대 12인으로 구성된 로스터로 대회에 나설 수 있으며, 조별리그는 8개 팀이 4개 팀씩 2개 조로 나누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진행한다. 2022년 10월부터 2023년 2월까지 총 24경기가 열리며, 각 팀은 6경기씩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른다.

매주 수요일 밤 조별리그 2경기가 열리며 각 조 상위 2개 팀은 2023년 3월에 열리는 4강 '파이널 포'에 진출한다. 준결승전과 결승전은 단판승부로 벌어진다.

KBL 김희옥 총재는 “동아시아 슈퍼리그와 지속적 협력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글로벌시대에 걸맞는 경쟁과 교류는 한국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농구 팬들의 기대와 욕구에도 부응하는 기회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EASL의 CEO인 매트 바이어는 “EASL은 동아시아 농구의 허브로서 동아시아 지역의 최고 클럽 팀들과 최고 수준의 대회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며 “우리의 미션은 동아시아 최고의 농구 리그가 되는 것, 그리고 2025년까지 팬층과 상업적 수입 면에서 세계 농구 3대 리그 중 하나가 되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