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능후 장관 후보 “국립대병원, 복지부 이관 찬성”

국정위 입장 판박이

김양균 기자입력 : 2017.07.17 15:29:00 | 수정 : 2017.07.17 15:47:50


[쿠키뉴스=김양균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국립대병원과 국립대치과병원의 소관부처를 교육부에서 보건복지부로 이관하는데 찬성 입장을 보였다. 

박 후보자는 국회 보건복지위 윤소하(정의당) 의원 질의에 대한 서면답변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립대병원이 공공보건의료체계와 연계, 수도권 집중 현상에 총체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보건의료정책을 총괄하는 복지부로 이관, 공공의료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변했다. 

이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입장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앞서 국정위는 국립대병원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지역의료체계의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복지부로의 이관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