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락사 논란’ 케어 직원들 “우리도 몰랐다…박소연 대표 사퇴해야”

송금종 기자입력 : 2019.01.12 20:44:49 | 수정 : 2019.01.13 10:19:09

동물권단체 ‘케어’ 직원들이 12일 박소연 대표 사퇴를 촉구했다. 케어가 그간 보호소 공간 확보를 이유로 보호하고 있는 동물 수백마리를 무참히 죽였는데 모두 박 대표와 일부 관리자들 독단적인 결정에서 비롯됐다는 것. 직원들에 따르면 병들지 않은 동물들도 구조 진행을 위해 희생돼야만 했다. 이에 케어 측은 안락사 결정은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직원들은 그간 자행된 안락사에 대해 금시초문이었다고 해명했다.

연대는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 케어 직원도 속인 박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어 “안락사 없는 보호소는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많은 결정이 대표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한 채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내부 고발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만 동물 80마리,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50마리가 안락사됐다”며 “(안락사는) 대부분은 보호소 공간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건강하고 문제가 없는 동물이어도 이미 결정된 구조 진행을 위해 목숨을 내놓아야만 했다”며 “박 대표가 말하는 불가피한 경우에 해당하지 않은 동물들도 안락사됐다”고 비판했다.

연대는 “전 세계적으로 동물보호소가 안락사를 시행한다. 하지만 현재 보도된 것처럼 케어는 안락사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없이 의사결정권자 임의적 판단에 따라 안락사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대표는 이번 사태 이후 소집한 회의에서 담당자가 바뀌면서 규정집이 유실된 것 같다며 책임을 회피했다”며 “죽이기 위해 구조하고 구조를 위해 죽이는 것은 죽음의 무대를 옮긴 것에 불과하다. 이만한 규모로 안락사를 진행했다면 반드시 후원자들에게 알렸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연대는 “케어는 대표 전유물도, 사조직도 아니다”며 케어는 연간 후원금 20억원 규모로 운영되는 시민단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 진정성을 믿고 따랐지만 점점 심해지는 독단적 의사결정과 강압적 업무 지시, 무리한 대규모 구조 등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며 “지난해 남양주 개 농장 250마리 구조는 케어 여력 밖의 일이었지만 대표가 구조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직원연대는 “도움을 주시던 분들이 분노하고 있겠지만 동물들을 잊지 않고 함께 해달라”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케어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