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변이 모니터링… 영국·브라질 입국자 방역 강화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1-19 15:16:57
- + 인쇄

▲사진=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해외 입국자들에게 동선을 안내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변이체 연구를 강화할 방침이다.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유입되지 않도록,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조치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9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도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병원체 분석에 대한 기능을 강화하여 적극 대응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주 개최된 세계보건기구(WHO) 제6차 국제보건규약 긴급위원회가 코로나19 변이와 관련된 국제적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고 언급했다. 

긴급위원회는 영국에서 보고된 변이가 중증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전파력은 더 크다고 파악했다. 아울러 덴마크에서 보고된 밍크 관련 변이 사례는 더 이상 인간에게 유행하지 않는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WHO는 실험실 검사를 비롯한 검사역량을 범국가적으로 강화할 것을 권고했다. 또 바이러스 진화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그 결과를 모든 국가에 공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그간 방역당국에서는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모든 외국인 입국자에 대해 PCR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 했다”며 “입국 후와 격리해제 전 검사를 모두 실시하는 등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18일)부터는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진단검사 주기를 입국 후 3일에서 1일 이내로 단축했다”며 “영국발 항공편 운항중단을 오는 28일까지 1주 연장하고, 25일부터는 브라질 입국자 역시 한층 강화된 방역조치를 적용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