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11개 시장·군수, 'LH 해체 반대' 입장 표명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6-14 15:24:30
+ 인쇄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경남지역 11개 시장·군수들이 정부의 LH 해체 수준의 개혁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 2일 경남 시장군수협의회를 통해 'LH혁신 개혁안에 대한 공공건의문'채택을 요청한 결과, 11개 시장·군수(진주, 사천, 밀양, 의령, 함안, 창녕, 하동, 산청, 함양, 거창, 합천)가 적극 동참 의사를 밝혔고 나머지 7개 시장·군수는 유보 입장을 나타냈다.


LH는 지역 균형발전의 모범적인 모델로 평가받고 있지만 최근 LH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 사건을 계기로 정부가 해체 수준의 혁신 개혁안을 내놓는 등 개혁의 대상이 되고 있으나, 지역사회에서는 이번 개혁안이 혁신도시의 존립과 근간을 뒤흔들고 국가균형발전을 역행하는 처사라며 반발이 거세게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경남지역 11개 시장·군수들은 LH 해체 수준의 혁신 개혁안 재정비를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에 대해 동참 의사를 모으고, 이러한 뜻을 진주시가 청와대, 국회,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전하기로 했다. 

공동건의문에는 최근 정부의 LH 조직 해체 수준의 혁신안에 대한 깊은 우려와 함께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맞는 구조 개혁 △경남진주혁신도시 존립과 근간을 뒤흔들지 않는 개편 △경남도민의 민심이 반영된 LH 혁신개혁 등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조규일 시장은 "경남진주혁신도시 지키기와 LH 해체 반대에 적극 동참해 주신 경남 시장·군수에게 감사드린다"며 “LH 혁신방안이 LH를 중심으로 구성된 경남진주혁신도시의 기능을 축소하거나 약화시켜 지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방향이 되어서는 안되며, 경남진주혁신도시가 서로 상생하는 방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