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만 반대 국민청원 ‘한중문화타운’…사업 참여기관 “전면 재검토”

하중천 / 기사승인 : 2021-05-07 17:09:59
+ 인쇄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 철회 요구 국민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춘천=쿠키뉴스] 하중천 기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 이는 지난 3월29일 한 국민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시한 국민청원의 제목이다.

이번 청원은 지난 4월28일 종료되면서 반대에 67만780명이 참여했고 현재 청와대의 공식적인 답변이 남은 상태다.

하지만 청원이 진행되는 기간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주장과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어 최근 ‘한중문화타운’ 사업 참여기관이 입장문을 냈다.

사업 참여기관은 코오롱글로벌㈜, 인민망 한국지사, ㈜내외주건, 대한우슈협회이다.

이들은 “잘못된 사실들의 확대·전파로 인해 그 어떠한 기관이나 기업, 개인이 불이익을 받거나 불편한 상황에 직면해서는 안된다”며 호소했다.

이어 “본 사업에 대해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67만명에 이르게 된 현실적인 상황을 감안할 때 원활한 사업 진행은 기대하기 힘들다고 판단한다”며 “전체적으로 사업에 대한 재검토가 불가피함을 인식하고 향후 절차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업추진 배경에 대해서는 “사업계획을 구상할 당시 국내에는 다양한 테마형 관광단지(제주 신화월드, 경기 쁘띠프랑스, 충남 지중해마을, 경기 몽골문화촌 등)가 운영·건설되고 있었다”며 “이에 차별화를 통한 국내·외 관광수요를 창출하고자 한국과 중국의 인기 있는 문화적 요소를 결합한 테마형 관광단지 건설을 구상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하지만 본 사업 기획·구상단계에서 발발한 세계적인 코로나19 감염병의 확산으로 인한 이동제한, 해외 투자유치 여건 악화, 국내외 관광산업의 침체 장기화 등의 상황에서 멈춰져 있는 상황”이라며 “투자주체 확정, 구체적 사업계획 수립, 기본적인 설계 검토 등 준비 단계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 상황을 전했다.

이들은 논란의 시발점이 된 국민청원 글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착공속도를 높인다’라는 표현에 대해 “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와 법률적 절차를 알지 못한 상황에서 표현된 근본적으로 잘못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춘천 중도 유적’에 대해서는 “이번 사업은 부지는 춘천시 동산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춘천 중도 유적과는 직선거리로 약 20㎞ 떨어져 있다”며 해명했다. 

이들은 “본 사업은 중국인이 집단 거주하는 ‘차이나타운’을 건설하는 것이 아니다. 테마형 관광단지를 목표로 구상됐다”며 “한류영상콘텐츠파크, 미디어아트 등이 포함된 한·중 양국의 우수 문화요소가 한 곳에 어우러져 국내외 관광객들을 유치할 목적으로 검토 중이었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강원도는 ‘차이나타운’ 논란에 대해 팩트체크 형식의 입장을 내기도 했다.

도는 “해당 사업 부지는 민간사업자 소유의 땅으로 혈세가 들어가지 않는 100% 민간 사업자가 투자를 유치해 오는 방식”이라며 “해당 부지는 선사유적지가 아니다. 춘천 중도와 약 30㎞나 떨어진 홍천 북방면 전치곡리 일원과 춘천 동산면에 걸쳐진 부지다”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업계획도 수립되지 않았고 정식 인허가 협의를 할 단계도 아니다”라며 “민간기업이 국민정서에 반하는 사업계획을 수립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청원인은 “왜 우리나라 땅에 중국의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얼마 전 중국소속사의 작가가 잘못된 이야기로 한국의 역사를 왜곡해 많은 박탈감과 큰 분노를 샀다”고 반대 청원글을 게재한 바 있다.

ha3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