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마다 고통받는 ‘다한증’ 어떻게 탈출할까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6-12 07:00:12
- + 인쇄

사진=픽사베이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다한증은 비정상으로 많은 땀을 흘리는 질환이다. 인체는 온도가 올라가면 땀을 분비해 체온을 조절한다. 다한증이 있으면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은 양의 땀이 분비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16년~2020년 국내 다한증 환자는 약 1만5000명으로 파악됐다. 땀이 나는 부위는 손, 겨드랑이, 발 등이며 대부분 여러 부위에 동시에 땀이 나는 환자가 많았다.

다한증 증상은 손, 발, 겨드랑이, 머리 등 다양한 부위에서 나타난다. 특히, 발에서 증상이 나타나는 환자들은 생활에 큰 불편을 호소한다. 조금만 활동해도 악취가 발생하고 굽이 높은 구두나 슬리퍼를 신을 수 없을 정도로 발이 미끄러워지기 때문이다. 상당수가 수족냉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날이 추워지면 동상에 걸린 것처럼 피부가 시렵고, 습진과 같은 피부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다한증은 약물, 이온영동치료, 보톡스 등 보존적 치료가 시도된다. 하지만 이런 치료가 효과를 거두지 못하면 수술을 해야 한다. 교감신경절제술을 시행하는데, 땀이 나는 부위에 따라 절제하는 신경이 다르다. 손, 겨드랑이 다한증은 흉부교감신경을 절제한다. 발 다한증은 요추교감신경을 절제해야 한다.  

흉부교감신경절제술은 보편화됐지만, 요추교감신경절제술은 흔치 않다. 요추교감신경 주위에 중요한 혈관, 신경, 요관 등이 지나가 수술이 까다롭기 때문이다. 하지만 흉부교감신경절제술로는 발 다한증 치료 효과를 얻기 어려우며, 요추교감신경절제술이 발 다한증 치료 방법 가운데 예후가 가장 좋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다. 

문덕환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발 다한증은 보존적 치료로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수술 후 보상성 다한증도 심하게 나타나지 않는다”라면서 “정확하게 요추교감신경을 절제하면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수술시간이 1시간 정도로 짧고 복강경을 이용하기 때문에 회복기간도 짧다”라고 설명했다. 문 교수는 “요추교감신경절제술은 레이노드씨 증후군을 비롯한 심한 족부 냉증이나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에게도 적극적인 치료의 방법으로 활용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발 다한증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을 선택하는 환자는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문 교수는 “요추교감신경절제술은 세계적으로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도 유례없는 수준으로 늘고 있다”며 “대부분의 다한증이 손, 겨드랑이, 발 등 여러 부위에 나타나기 때문에 흉부교감신경과 요추교감신경 절제술을 모두 시행할 수 있는 흉부외과 전문의에게 수술받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