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데토쿤보의 시대’ 밀워키, 피닉스 꺾고 NBA 정상 올라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7-21 14:03:47
- + 인쇄

2연패 뒤 4연승으로 50년 만에 NBA 우승
야니스 아데토쿤보, 6차전에서 50득점 14리바운드 5블록… 만장일치 MVP

파이널 MVP에 오른 야니스 아데토쿤보.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50년 만에 챔피언에 올랐다.

밀워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20~2021 NBA 파이널(7전4승제)’ 피닉스 선즈와 6차전에서 105대 98로 이겼다. 밀워키는 파이널 시리즈 첫 2경기를 내주며 불리하게 출발했지만, 이후 4경기를 연속으로 잡아내며 우승을 일궈냈다.

이로써 밀워키는 1971년 첫 파이널 무대를 제패한 이후 50년 만에 두 번째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첫 우승은 '전설' 카림 압둘 자바와 오스카 로버트슨이 활약하던 시기였다.

밀워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는 50득점 14리바운드 5블록으로 맹활약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다. 파이널 최우수선수(MVP)의 영광도 아데토쿤보에게 돌아갔다. 5차전까지 아데토쿤보는 경기 당 13.2개의 자유투를 시도해 7.8개(성공률 59.1%)를 성공 시키는데 불과했는데, 이날은 19개중 17개(89.5%)를 성공시켰다.

아데토쿤보 외에도 크리스 미들턴(17득점 5리바운드), 즈루 홀리데이(12득점 11어시스트), 브룩 로페즈(10득점 8리바운드) 등 동료들도 고른 활약을 펼쳤다. 바비 포르티스는 16점을 보탰다.

3쿼터까지 박빙의 흐름이 이어졌다. 1쿼터 초반 밀워키가 13점차(29대 16)으로 앞섰지만 2쿼터에 피닉스의 맹추격에 47대 42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3쿼터에 양 팀은 시소게임을 펼치면서 77대 77, 동점으로 쿼터를 마무리했다.

밀워키는 4쿼터 초반 포티스와 홀리데이의 득점으로 주도권을 가져왔다. 반면 피닉스는 몸이 굳은 듯 연달아 실수를 범하면서 공격 기회를 날렸다.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100대 96으로 근소하게 앞서던 밀워키는 미들턴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피닉스의 추격 의지를 잠재웠다. 점수차가 벌어진 피닉스는 3점슛을 시도하며 추격을 시도했지만, 연달은 실패로 결국 우승을 내줬다.

창단 첫 우승에 도전했던 피닉스는 아쉬움을 남겼다. 1968년 창단 후 준우승만 두 번 했던 피닉스는 시리즈 초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며 밀워키의 우승을 바라만 봐야 했다. 크리스 폴이 26득점 5어시스트, 데빈 부커가 19득점 5어시스트로 활약했지만 고개를 숙였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