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전두환 국가장 여부, 국민 상식선에서 결정”

지영의 / 기사승인 : 2021-09-16 21:15:48
- + 인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씨가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지난 2019년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재판에 출석하기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전두환(90)씨가 사망할 경우 국가장으로 치를 지 여부에 대해 “국민의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씨가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아야 하는가”라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김 총리는 “그동안 현대사를 통해 여러가지가 이미 드러나고 국민들이 알고 있는 바가 있기 때문에 정부가 그런 내용을 모를 리 없지 않겠나”라며 “국민이 알고 있는 그런 정도의 판단은 나오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사실상 국가장으로 치르기 어렵다는 평가로 풀이된다.

전씨의 국립묘지 안장 여부에 대해서도 “국립묘지 안장법에 따르면 몇 가지 절차를 겪어야 한다. 의원이 걱정하는 것들이 걸러질 수 있는 제도가 마련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윤 의원이 “내란 목적으로 살인을 한 사람이 국가 예우를 받는 것에 동의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하자, 김 총리는 “그게 바로 국민들이 판단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