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文 대통령-이재명 달라… 변화 기대 있어”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0-18 09:46:08
- + 인쇄

“野 후보, 내용 없는 윤석열 됐으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다르다며 이 후보만의 차별성을 부각했다.

송 대표는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정권교체론이 높은 상황을 두고 이같이 반박한 것이다. 송 대표는 “모든 국민이 내일은 오늘보다 낫기를 바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께서 다시 출마하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가 문 정부의 기본 노선과 장점을 계승해나가지만 그대로 단순 재생산되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후보가 문 대통령이나 기존 민주당의 스타일과는 다르다고 했다. 송 대표는 “더구나 이 후보가 문 정부의 총리나 각료나 핵심 역할을 했던 분이 아니고 경기지사로 지방행정을 했고 핵심 주류 그룹이 아니었다. 그래서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전국민 재난지원금 문제에 대해 저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부딪혔는데 경기도는 다 하겠다고 결정했다. 뭔가 좀 차이가 있는 것”이라며 “저도 민주당의 비주류로서 당대표가 됐다. 민주당을 변화시키고 또 정부도 변화시켜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후보가 상대하기 수월한 후보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꼽았다. 송 대표는 “누구라도 이재명 후보는 자신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제일 바라는 사람은 윤 후보다. 가장 내용이 없는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간 TV토론회에서의 윤 후보에 대해 “완전히 막무가내 토론”이라며 “유승민 후보하고 윤 후보하고 1대1 토론을 한번 해 봤으면 여러 가지 부실한 게 다 드러날 것”이라고 혹평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