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감염병연구소, 약물평가 거점실험실 운영   

전미옥 / 기사승인 : 2021-06-11 17:40:04
- + 인쇄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가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질환 치료물질 효능평가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항바이러스제 약물평가 거점실험실 운영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생물안전 3등급 실험실(BSL3) 등 특수시설을 활용한 민간에서의 항바이러스 약물효능 평가 요구 증가에 따라 총 3개소의 거점실험실을 신규 선정했다. 

신규 선정된 거점실험실은 세포효능분석실 2개 기관(고려대학교, 한국파스퇴르연구소)과 동물효능분석실 1개 기관(충북대학교)으로, 민간에서 의뢰되는 항바이러스물질 효능평가 분석, 표준시험법 확립을 위한 정도평가 및 항바이러스제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 기능을 1년간 수행한다. 

세포효능분석실은 다양한 항바이러스 후보물질에 대해 세포수준의 항바이러스 효능 평가를 수행하며, 동물효능분석실은 BSL3시설 및 야생형 바이러스 동물감염실험실(ABL3)을 이용하여 마우스 및 햄스터 등 동물감염모델을 확립하고 항바이러스 물질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수행할 계획이다.

국립감염병연구소 신종바이러스연구센터 이주연 센터장은 “이번 항바이러스제 약물평가 거점실험실 운영을 통하여 코로나19 뿐 아니라 미래 감염병에 대한 항바이러스 물질 발굴 및 비 임상 평가 기반 구축 확립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