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백신 가격 올린다는 화이자·모더나… 정부 “올해는 영향 없어”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8-02 11:38:02
- + 인쇄

내년부터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냉동고에 담긴 화이자 백신.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화이자와 모더나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정부는 올해 국내 도입 예정 물량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일 오전 코로나19 기자단 설명회에서 “언론을 통해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쪽 공급가격을 올리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있다”며 “올해까지 도입 계약이 체결된 가격엔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화이자는 자사 코로나19 백신의 가격을 기존 유럽연합(EU)와 계약한 금액보다 25% 이상 올렸고, 모더나는 10% 이상 올렸다.

손 반장은 “기존에 체결한 가격으로 공급된다. 임의로 조정하지 못한다”며 “가격 인상이 영향을 미친다면 내년(2022년)에 도입하려는 물량일 것이다. 다만 내년 도입 물량의 계약은 아직 협상 초기 단계라 실제 어떤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형태로든 국내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정적 공급 기반 확보, 백신 계약 협상 문제, 코로나19 장기화 등에 따라 국산 백신 확보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