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고받은 홍준표-원희룡… “탄소세 입장 뭐냐” vs “답변 안 해”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0-27 17:52:35
- + 인쇄

홍준표 “야비한 질문” 
원희룡 “인신공격, 사과하라”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왼쪽)와 홍준표 후보가 27일 강원 춘천시 GI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소리 캡처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와 원희룡 후보가 신경전을 벌였다.

원 후보는 27일 강원 춘천시 GI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서 홍 후보를 향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탄소세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한다. 탄소중립 수소경제를 하겠다는데 그 정책에 관해 어떤 대응 논리를 펼 것인가”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 후보와의 정책 토론은 이 후보와 붙을 때 가서 하겠다”고 응수했다.

이에 원 후보는 “이재명이 아니라 원희룡이 묻겠다. 탄소세는 전 세계적 주요 의제다. 탄소세를 거두면 납세해야 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묻겠다”고 재차 질문했다.

홍 후보는 “왜 장학퀴즈식으로 묻나. 이 후보 공약을 전제로 물으면 답변하지 않겠다”며 “원 후보의 탄소세 입장은 뭔가. 질문이 야비하다”고 맞섰다.

원 후보는 “대통령 후보에게 탄소세 정책을 묻는 게 무슨 야비한 질문인가. 혹시 탄소세에 관한 입장이 없는 것인가. 국제회의 나가면 질문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국제회의에 나가면 답변하겠다”고 응수했다.

이어 원 후보가 “본선에 가서도 그렇게 할 것인가”라고 꼬집자 홍 후보는 ‘발끈’했다. 홍 후보는 “당내 토론이라 제대로 안 하는 거다. 머리도 좋은 분이 토론을 어떻게 그렇게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원 후보는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왜 토론에서 답을 안 하고 인신공격 내지는 비아냥거리나. 사과하라”고 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