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백신 10년 추적하니 HPV감염률 81% 낮아져

전미옥 / 기사승인 : 2019-01-23 11:03:42
- + 인쇄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의 효과를 입증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신시내티 대학 아동병원의 소아과 전문의 제시카 칸 박사 연구팀은 자궁경부암 백신을 맞은 여성의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 감염률이 크게 떨어졌음을 확인한 연구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신시내티 대학 아동병원에서 자궁경부암 백신을 맞거나 맞지 않은 10대 소녀와 젊은 여성 약 1600명을 10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률이 84% 이상으로 높아졌고 백신을 맞은 여성은 HPV 감염률이 35%에서 6.7%로 81%나 낮아졌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백신을 맞지 않은 여성도 HPV 감염률이 30%에서 19.4%로 떨어졌다.이는 집단면역(herd immunity) 효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집단면역이란 한 인구집단 중에 특정 감염 질환에 대한 면역력을 가진 사람이 많을 때 그 질환에 대한 전체 인구집단의 저항력이 커지는 것을 말한다.

해당 연구결과는 미국 소아과학회(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 학술지 '소아과학'(Pediatrics) 최신호에 발표됐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