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전히 기승… 도쿄올림픽 간소화 진행되나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06-04 16:06:09
- + 인쇄

코로나19 여전히 기승… 도쿄올림픽 간소화 진행되나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다음해 7월에 열릴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일본 정부가 간소화를 추진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닛케이, NHJK 등 일본 주요 매체들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4일 “국가와 대회 조직위원회와 협력해 합리화 및 간소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근 올림픽 연기에 따른 추가비용이 약 3000억엔(약 3조 3480억 원)으로 추산되다고 보도됐다. 이에 대해 도쿄도와 조직위는 비용 삭감을 위해 식전 의식 간략화와 해외 내빈 제한 등 검토를 진행중이라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고이케 지사는 "국민의 공감, 이해가 필요하다"며 비용 삭감을 진행 의사를 나타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간소화와 관련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와 조직위를 중심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며 “어떤 방침을 결정한 사실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어 “운동선수와 관객에게 있어서 안심, 안전한 대회를 만드는 것도 극히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계속 검토 상황을 주시하겠다. IOC, 조직위, 도쿄 등과 제대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조건이 되는지 질문 받자 “IOC와 조직위가 백신 개발을 개최 조건으로 했다는 사실은 없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2020년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음해 7월로 연기됐다. 도쿄올림픽은 2021년 7월23일, 도쿄 패럴림픽은 2021년 8월 23일 각각 개막 예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백신 여부 등을 고려했을 때 내년에도 개최는 어렵다는 목소리가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