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민심과 소통 부족… 이낙연‧민주당 함께 책임져야”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04-12 09:33:55
- + 인쇄

“차기 당대표는 대통령‧청와대 향해 강력한 리더십 필요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5일 서울 구로구 지플러스타워 앞에서 열린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여권이 4.7 보궐선거 패배 후폭풍에 시달리는 가운데 이낙연 전 당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12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대통령과의 소통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평가는 당대표와 민주당이 함께 져야 하는 책임 문제”라고 말했다. 

최근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으로 선임된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공감능력과 강력한 리더십을 새로운 당대표의 필수 요소로 꼽았다. 그는 “청와대‧대통령과의 관계, 국민 민심과의 소통, 공감능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대통령과 청와대에 대한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 대통령에게도 할 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사실상 이 전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라는 분석이다. 

사회자가 “기존 당대표는 할 말을 세게 못 했다고 본다는 말인가”라고 다시 묻자 이 의원은 “그런 점에서 미흡했다고 판단한다. 결과적으로 정부‧청와대‧대통령과의 소통에 있어 민심에 터 잡아서 바로 잡는 걸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평가”라고 했다. 

아울러 ‘민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아주 절도 있는 정치력을 발휘해서 상대방‧국민과 교감하면서 공감을 끌어내는 정치력이 필요하다. 수적 우위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밀어붙인 점이 있었다는 것을 반성한다”고 했다.

이어 “당심도 민심을 맞추는 노력을 해야 한다. 일부 당심으로 대표한 의견이 너무 과다하다. 강성 의원들의 의견에 관한 성찰이 필요하다. 즉각 수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