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 먹어라”… 손흥민 SNS에 인종차별 악플 쏟아져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4-12 10:13:34
- + 인쇄

손흥민 상대 선수 몸싸움에 쓰러지면서 맨유 득점 취소
맨유 팬들, 손흥민 SNS에 인종차별 악플 쏟아내
토트넘 “혐오스러운 인종차별…손흥민 지지” 성명문 발표

맥토미니와 경합 후 쓰러진 손흥민(오른쪽)과 항의하는 토트넘 선수단. 사진=로이터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손흥민(29·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 패배 후 상대 팬들로부터 인종차별에 시달리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맨유와 홈경기에서 1대 3으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는 결과보다 인종차별 건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손흥민은 전반 33분 스콧 맥토미니와 공을 다투는 과정에서 쓰러졌다. 상대 미드필더인 스콧 맥토미니와 경합하다 얼굴을 가격당해 쓰러졌다. 맨유는 이 과정에서 폴 포그바의 패스를 받은 에딘손 카바니가 골을 넣었으나,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맥토미니가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반칙이 잡히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손흥민이 과도한 연기를 했다는 이유에 맨유 팬들은 손흥민의 SNS에 찾아가 인종차별적 댓글을 올렸다. 현재 손흥민의 SNS에 “개고기나 먹어라”, “DVD나 팔아라”, “작은 눈으로 다시 다이빙해 봐라”, “축구 선수가 아닌 한국 드라마 배우” 등의 댓글이 달려있다.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원숭이 이모티콘도 달려있다.

최근 콜롬비아 출신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에 이어 손흥민까지 인종차별을 겪자 토트넘 구단이 직접 나섰다. 토트넘은 공식 계정을 통해 “우리 선수가 인종차별을 겪었다. 구단은 EPL 사무국과 조사에 나설 것”이라며 성명문을 발표했다.

손흥민이 쓰러진 장면을 두고 양 팀 감독들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카바니의 골은 훌륭했다”라며 “내 아들(son)이 상대에게 얼굴 한 대를 맞고 3분을 누워 있다 다른 10명의 부축을 받아 일어난다면 나는 그에게 음식을 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에게 올레 감독보다는 더 나은 아버지가 있어 다행”이라며 “(올레 감독 발언에) 몹시 실망했다”고 반격했다.

한편 한편 손흥민은 이날 전반 4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루카스 모우라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패스한 공을 손흥민이 왼발로 마무리 지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월7일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과 23라운드에서 득점한 이후 8경기 만에 득점포를 올렸다. 손흥민의 프로 데뷔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14골)과 동률이기도 하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