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빅6 ESL 탈퇴… 출범 이틀 만에 존폐 위기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4-21 08:40:41
- + 인쇄

사진=로이터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유럽 슈퍼리그(ESL)가 출범 이틀 만에 존폐 위기에 놓였다. 합류를 선언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개 팀이 탈퇴하기로 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21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6개 팀이 모두 슈퍼리그를 탈퇴한다”고 보도했다. 맨체스터 시티가 가장 먼저 탈퇴를 선언했고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도 그 뒤를 따랐다. 첼시가 마지막으로 탈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19일 야심차게 출범을 선언한 슈퍼리그는 이틀 만에 균열이 생겼다.

슈퍼리그는 잉글랜드(맨시티·맨유·리버풀·첼시·아스널·토트넘), 스페인(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탈리아(유벤투스·인터밀란·AC밀란)의 12개 팀이 참가하기로 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가 아닌 별도의 유럽 리그를 만든다는 목표로, 추후 3개 구단을 더 모아 15개 구단이 창립 멤버가 된다는 복안이었다. 또 창립 멤버와 직전 시즌 성적에 따라 5개 구단에 출전 자격을 줘 20개 구단으로 리그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이었다.

첼시전을 앞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의 한 선수가 슈퍼리그에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옷을 입고 몸을 풀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
하지만 팬들을 비롯해 많은 축구 관계자들은 비판을 쏟아냈다. ESL이 공정 경쟁에 위반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여기에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 칼 하인츠 루메니게 바이에른 뮌헨 CEO 등 축구계 인사는 물론 각 구단의 레전드, 정치권까지 나서 비난의 메시지를 내놨다. 현지 축구 팬들도 경기장 주변에서 단체 시위를 벌이면서 ESL 중단을 촉구했다.

관계자들의 거센 반발에 이어 국제축구연맹(FIFA)과 UEFA까지 강경책을 내놨다. FIFA는 소속 선수의 월드컵 출전 불가를 내세웠고, 각국 리그도 반대 의사를 전했다. 특히 영국 정부는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팀에게 워크퍼밋(취업비자)을 내주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에 결국 EPL팀들이 백기를 들었다.

맨유는 “팬들, 영국 정부, 다른 이해당사자들의 목소리를 주의 깊게 들었다”며 탈퇴 배경을 설명했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슈퍼리그 가입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리버풀은 “축구계와 팬들 우려를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으며, 아스날은 “ESL 가입을 둘러싼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구성원 절반을 차지한 EPL 팀들이 가입을 철회하면서 슈퍼리그는 존폐 기로에 놓였다. 다만 아직까지 EPL 팀들을 제외한 다른 지역의 팀들은 슈퍼리그 철회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