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베일 완벽 부활… 토트넘, 4위 대역전극 가능할까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5-03 11:02:01
- + 인쇄

득점 후 팀원들과 환호하는 손흥민. 사진=EPA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훗스퍼가 단독 4위 자리를 넘보고 있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4대 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이 1골 1도움을 기록했고, 가레스 베일은 해트트릭을 올렸다.

리그 16골 10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득점 공동 3위, 도움 공동 4위에 오르며 지난 시즌에 이어 10-10 클럽에 가입했다. 카라바오컵 1골, UEFA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까지 포함해 올 시즌 총 21골을 넣어 2016-2017시즌의 개인 한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 타이기록을 썼다.

지난달만 해도 다소 부진했던 손흥민은 완전히 부활한 모습이다. 2달 가까이 침묵했던 손흥민은 최근 리그 2경기에서 연속 MOM(맨 오브 더 매치)를 기록할 정도로 활발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베일의 활약도 반갑다. 베일은 지난달 22일 사우스햄튼과 경기에서 리그 6경기 만에 득점을 올린 그는 이번에 해트트릭을 올리며 리그 2경기 연속 득점을 만들었다. 조제 무리뉴 감독 밑에서 제대로 활약상을 펼치지 못했던 베일은 라이언 메이슨 지휘 아래에서는 날개를 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빅4 진입 희망을 이어갔다.

무리뉴 감독이 떠난 뒤 임시 지휘봉을 잡은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 체제에서 정규리그 2연승을 달리며 승점 56점으로 5위가 됐다.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61점)와는 승점 5점 차다. 한 때 리그 8위까지 떨어지며 가능성이 적었던 토트넘이지만, 상승세를 타며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현재 4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첼시와 토트넘의 잔여 경기 일정은 극과 극이다.

4위 첼시는 현재 우승 9부 능선을 남겨둔 맨체스트 시티를 시작으로 아스날, 레스터 시티 등 강팀들과 연달아 맞붙는다. 마지막 경기는 아스톤 빌라전이다. 이제껏 4위를 굳건히 지켜왔는데 막바지 고비를 맞이한 첼시다.

반면 토트넘의 일정은 상대적으로 수월하다. 리즈 유나이티드, 울버햄튼, 아스톤 빌라, 레스터 시티전만 남겨두고 있다. 이 중 레스터 시티를 제외하면 리그 중위권 팀들이다. 토트넘에겐 놓칠 수 없는 절호의 기회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