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대표, ‘지역 안배론’ 등장… “출신보다 능력 먼저”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5-05 06:00:03
- + 인쇄

일부 인사들 “영남 당대표 불가론” 주장
성일종 “영남 당대표 불가론은 만들어진 프레임” 지적
야권 관계자 “특정 지역 출신 출마 포기는 또 다른 구태”

국민의힘이 지난달 30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를 열고 신임 원내대표를 뽑았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전당대회를 앞두고 국민의힘의 고심이 깊다. 원내사령탑을 영남권 인사인 김기현 의원이 차지하면서 차기 당대표는 비영남권이어야 한다는 ‘지역 안배론’이 고개를 들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 일각에서는 정권탈환을 위해선 출신 지역보다는 정치력으로 판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은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를 완수하기 위해 야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후 “영남당보다 큰 정당, 강한 정당이 정권교체의 지름길이다 그렇다면 비영남권에서 당 대표가 나오는 게 좋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후보 중 영남 출신은 주호영 전 원내대표(대구), 조경태 의원(부산), 윤영석 의원(경남)이 있다. 비영남 후보군에는 권영세 의원(서울), 홍문표 의원(충남), 김웅 의원(서울), 나경원 전 의원(서울) 등이 있다.

주 전 원내대표가 유력 주자로 꼽혔으나 ‘영남 당대표 불가론’에 부딪혀 판세는 안갯속이다. 비영남 후보들이 ‘반사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4.7 재보궐선거 이후 ‘당 쇄신’을 외치는 초선 의원들에 힘입어 ‘초선 당 대표론’도 떠오르고 있다.

유승민계인 김웅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역 탈피론은 전국 정당으로 나아가자는 것이다. 전국 정당이 되지 않으면 대선에서 이길 수 없다는 것이 당원들의 뜻”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초선’인 김 의원이 당선될 경우 전통적 세력의 당심까지 어우르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이번 당 대표의 경우 정권탈환을 목표로 대선 관리와 대선판을 깔아야 하는 중책을 맡는다. 이를 위해 당내 기반이 탄탄하고 정치력 있는 인물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중진 의원은 “이번 당 대표는 내년에 있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이끌어야 한다. 초선 의원의 경우 국회에 입성한지 이제 1년이다. 당내 기반이 약해 힘을 모을 때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한 초선의원은 “당대표는 집토끼 관리가 우선이다. 집토끼를 먼저 잡은 뒤 산토끼 사냥을 나가야 외연 확장이 가능하다. 초선이 당권에 도전하는 것은 정치변화의 요구로 볼 수 있지만 중심 역할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한 야권 관계자는 “영남꼰대당 이미지 탈피하려는 시도는 긍정적이다. 다만 지지 기반이 영남인데 이들을 적폐로 모는 것은 집토끼의 반발을 일으킬 수 있다. 특정 지역 출신 후보가 출마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은 또다른 구태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성일종 국민의힘 비대위원은 ‘영남 당대표 불가론’이 만들어진 프레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대표로 영남 인사가 뽑히면 영남당으로 회귀한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비약이다. 아마 반대진영이 노리고 싶은 프레임인 것 같다”고 말했다.

당 대표는 출신 지역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령탑으로서의 역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 비대위원은 “특히 정권창출이 목표인 특수한 상황이다. 당 대표는 영남이든 비영남이든 대권후보에 적합한 인물을 세우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오히려 지역 안배는 지도부가 아니라 ‘대권’ 구도에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성 비대위원은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동연 전 부총리, 장성민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같은 분들이 링에 올라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려면 풍부한 정치적 경험이나 식견, 통찰력이 어우러질 수 있는 대표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