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주발사체 잔해물, 한반도 추락 가능성 없어”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05-08 20:28:44
- + 인쇄

과기정통부 “9일 오전 11시40분 남태평양에 떨어질 듯”

지난해 5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가 발사되면서 분리된 잔해물이 남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에 추락한 바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한반도로 추락할 가능성이 제기됐던 중국 우주발사체 잔해물이 남태평양에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물이 9일 오전 11시40분(한국시간) 남태평양에 낙하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우주발사체다. 중국의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구축을 위해 핵심 모듈을 운반하는 고중량 리프트 발사체로 알려졌다. 무게는 800t로 알려졌다.

지난 5일 잔해물 추락 위험성을 인지한 과기정통부는 우주 위험 감시기관 ‘한국천문연구원’과 우주발사체 잔해물 궤도변화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해당 우주발사체 잔해물의 이동 경로는 한반도를 지나지 않는다. 잔해물이 다른 물체와 충돌하는 등 궤도변화가 생기지 않는 한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없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최종 추락 시점까지 천문연과 궤도 변화를 계속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창정-5B호 잔해물 추락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 창정-5B호의 첫 발사 때 발사체 상단의 잔해물이 남아프리카의 코트디부아르에서 발견된 바 있다.

smk503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