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현장 붕괴, 서울서 '또'… 인명피해는 없어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06-11 09:55:56
- + 인쇄

서초 쉐라톤 팔레스호텔 철거 현장...비계 인근 아파트 쪽으로 쓰러져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업계에 따르면 11일 오전 1시 55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쉐라톤 팔레스호텔 철거 현장에서 시스템 비계(높은 곳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일체형 작업발판)가 인근 아파트 주차장 쪽으로 쓰러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현장 주변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비계가 넘어지면서 10m 높이 가림막 일부를 파손한 것 외에 다른 재산 피해는 없었다. 대피 인원도 없었으나 한밤중에 큰 소리가 나면서 주민들이 놀라 잠에서 깨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현장 관계자는 "바람이 많이 불어서 비계가 쓰러진 것 같다"고 출동한 소방대원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