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찾은 이준석 “더는 광주 아프게 할 일 없을 것”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6-14 15:11:54
- + 인쇄

광주 재개발 붕괴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 참배
전두환 재판 불출석에… “상당히 부적절” 비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4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철거 건물 붕괴 참사 피해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광주 재개발 붕괴 참사 분향소를 찾아 철저한 진상규명을 당부했다. 

이 대표는 14일 당 지도부와 첫 공개 행보로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뒤 광주 재개발 붕괴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참배했다. 

이 대표는 “이런 일로 광주를 찾아뵙게 돼 마음이 무겁다”며 “납득하기 어려운 참사다. 시민 안전 우려로 여러 제보가 있었음에도 지자체에서 신속·정확하게 반응하지 못한 것은 앞으로도 개선돼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철거 공사 과정에서 정치권이나 관계자들의 유착이 있는 건 아닌지 등 수사당국에서는 철저한 수사로 유가족분들이 마음 아파하는 일이 없도록 수사력을 총동원해달라”며 “재발 방지에서도 제도적으로 개선해야 할 부분은 국민의힘에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친호남 행보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항소심 불출석에 대해 “상당히 부적절하다”고 혹평하며 “광주 시민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언행에 대해 국민의힘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많은 반성을 했다. 그 기조는 새 지도부에서도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주의 아픈 역사에 항상 공감한다. 과거에 대해 다시 광주 시민의 마음을 아프게 할 일이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미래 비전으로 호남 지역민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확답 드린다”고 덧붙였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