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1명 고립 상태"…쿠팡 물류센터 화재 진화 난항

한전진 / 기사승인 : 2021-06-17 18:49:16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현재 건물 내부에는 소방관 1명이 고립된 상태로 전해졌다. 

17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의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진화 작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다시 불길이 번져 소방관 1명이 물류센터 지하 2층에 고립된 상태다.

그는 동료 소방관 4명과 화재 현장에 진입해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소방 당국은 이날 오전 5시 36분쯤 화재 신고를 접수, 인접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 경보령을 발령해 진화에 나섰다. 

화재 발생 2시간 40여분 만인 오전 8시 19분쯤 큰 불길이 잡혔지만, 오전 11시 50분쯤 내부에서 다시 불길이 치솟아 낮 12시 14분쯤 다시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소방당국과 경찰, 이천시에 따르면 화재 당시 이곳에서는 직원 240여명이 근무 중이었고 모두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쿠팡 덕평물류센터는 신선식품을 제외한 일반제품을 취급하는 센터다.

쿠팡 관계자는 "화재로 인해 고객 상품 배송에 어느 정도 차질이 예상되지만 다른 센터에서 배송을 나눠맡는 등의 방법으로 고객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ist1076@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