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있는 보르도 새 주인 찾아… 극적 잔류 가능성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6-23 11:02:05
- + 인쇄

황의조도 잔류 가능성 높아져

득점 이후 세레모니를 하는 황의조. 사진=보르도 SNS 캡쳐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황의조(29)가 속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의 지롱댕 보르도가 새 주인을 찾았다. 2020-21시즌 중 재정난으로 법정 관리를 받았던 보르도는 다행히 회생 방안을 마련하면서 하부리그 강등과 같은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보르도 구단은 23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며칠 간의 논의 끝에 킹스트리트와 헤라르드 로페스 간의 보르도 구단 인수 합의가 끝났다. 그 결과 구단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된다는 결정을 받았다. 정상적으로 리그1에 잔류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보르도 구단은 지난 4월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재정난으로 보르도 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보르도에 4600만유로(약 620억원)를 투자했던 대주주사 킹스트리트가 더 이상 구단에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리면서 파산 위기로 몰렸다. 1000억 이상의 부채를 안게 된 보르도는 재정 건정성을 회복하지 못할 경우 규정에 따라 하부리그로 강등될 가능성도 있었다.

다행히 보르도는 스페인 국적의 억만장자인 로페스가 인수를 결정하면서 위기를 넘길 수 있게 됐다. 넥톤 그룹의 회장인 로페스는 앞서 리그1의 릴 OSC의 구단주를 지낸 바 있다.

한편 보르도가 새 주인을 찾으면서 황의조도 팀에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2019년 여름 보르도 유니폼을 입은 황의조는 2020~2021시즌 팀의 주전 공격수로 리그 31경기에 출전해 11골 2도움을 기록했다. 팀 내 최다득점을 기록하면서 주포로 자리매김했다. 리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