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올해 상반기 ‘계획한 인원 채용 못해’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6-24 15:01:15
- + 인쇄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상반기 계획했던 인원 채용을 하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직무 중심의 채용으로 전환되면서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를 뽑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구인 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487개사를 대상으로 지난 5월17일부터 20일까지 ‘상반기 채용 계획 및 실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올해 채용을 진행한 응답사(422개사)의 68.7%는 ‘상반기에 계획한 직무의 인원을 채용 못 했다’고 답했다. 기업별로 채용이 어려운 것은 대기업(64.3%)과 중소기업(69.4%)이 모두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조’(77.6%), ‘IT/정보통신’(74.5%), ‘서비스업’(69.9%)이 채용난을 가장 심각하게 겪고 있었다.

계획대로 채용이 진행되지 못한 이유는 ‘직무에 적합한 지원자가 없어서’(60%, 복수응답)라는 이유가 가장 많았다. 사람인 측은 실무에 필요한 인원을 바로 뽑아야 하다보니, 채용이 더 신중해 질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원자 모수가 너무 적어서’(45.9%), ‘입사한 직원이 조기 퇴사해서’(29.3%), ‘면접 등 후속 전형에 불참해서’(24.8%), ‘기존 직원의 퇴사가 늘어나 채용 인원이 더 늘어나서’(11.4%), ‘코로나19로 인해 채용 계획이 바뀌어서’(3.1%)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올 상반기 채용한 인원은 계획한 인원의 35% 남짓으로 집계됐다. 평균적으로 10개의 채용 중에 3개만 겨우 채용이 성공한 셈이다.

지난해 상반기과 비교했을 때, ‘지난해보다 더 못 뽑았다’(45.5%)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취업난 만큼 구인난도 심각한 상태인 것이다. 이어 ‘비슷한 수준의 채용이다’(44.8%)가 뒤를 이었고, ‘적합한 인재를 다 채용했다’는 기업은 9.7%에 그쳤다.

전체 응답 기업의 63.4%는 최근 3년간 ‘구인난이 심각해졌다’고 답했다. 채용에 가장 난항을 겪고 있는 직무는 ‘제조/생산’(21%), ‘IT/정보통신(개발자)’(13.9%), ‘영업/영업관리’(12.3%) 순이었다.

구인난이 지속되는 근본적인 원인으로 꼽은 것은 ‘적합한 후보자의 지원 부족’(75.4%) 이었다. 채용공고가 오픈 된 직무와 딱 맞는 후보자를 뽑기가 어려운 것이다.

채용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기업은 90%가까이(89.3%)였으며, ‘복리후생, 근무환경 개선’(46.5%, 복수응답), ‘연봉(기본급)인상’(45.6%)에 가장 중점을 두었다. 그 밖에 ‘직원 성장을 위한 지원 확대’(19.9%), ‘자율성 중심의 조직문화 개선’(17.4%), ‘온라인 광고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11.8%) 등이 순으로 응답했다.

기업들이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보는 부문은 ‘직무적합성’(58.1%) 이었다. 계속해서 ‘장기근속 성향’(12.5%), ‘경력’(11.7%), ‘조직문화 융화’(9.4%) 등이 순이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