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272명 중 265명 완치돼 귀가… 文 대통령 “조속한 회복 기원”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7-31 16:59:20
- + 인쇄

文 대통령, 홍삼‧도시락 보내… “어떤 고난도 청해부대 사기 못 꺾어”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집단 감염된 청해부대 34진 부대원 중 완치 판정을 받은 이들이 가족들 품으로 돌아갔다. 이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부대원들에게 서한과 선물을 보내 격려했다.

코로나19에 확진돼 병원, 시설 등에서 격리 중이었던 청해부대 34진 장병 272명 중 265명이 31일 퇴원‧퇴소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지 11일 만이다.

국방부 측은 “임상적 판단에 따라 퇴원 또는 퇴소했다”며 “개인 희망에 따라 227명은 집에서, 나머지 38명은 부대에서 일주일간 예방적 격리 개념의 휴식기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예방적 격리 개념의 휴식기간이라 외출은 제한된다. 나머지 확진자 7명은 경미한 증상이 있어 추가 치료를 지속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인 청해부대 34진 부대원에게 보낸 서한과 홍삼 세트.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30일 청해부대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조속한 건강 회복을 기원했다. 입원 중이던 청해부대원들에게는 홍삼 세트, 시설에 머물던 부대원들에게는 점심 특선 도시락도 함께 보냈다.

그는 서한을 통해 “청해부대는 대한민국의 명예이고 자부심이다. 어떤 고난도 청해부대의 사기를 꺾을 수 없다”며 “청해부대 장병들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길 기원한다. 정부는 최선을 다해 치료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청해부대 34진은 지난 20일 아프리카 해역에서 파병 임무를 수행하던 중 이달 초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공군 수송기편을 통해 조기 복귀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