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국 2.8만가구 일반분양…전년동기比 1.1만↑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08-02 09:49:10
- + 인쇄

직방 “수도권 대잔지, 사전청약 피해 8월 이후로 분양 연기”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수도권 사전청약 영향으로 7월 공급 일정이 대거 연기됐다. 8월 전국에서는 2만8000여가구가 일반분양될 전망이다.

2일 직방에 따르면 8월 49개 단지, 총가구수 3만5177가구 중 2만8241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총가구수는 1만2764가구(57%), 일반분양은 1만1810가구(72%)가 더 분양될 전망이다.

8월 공급 물량이 늘어난 것은 지난달 16일부터 수도권에서 진행된 1차 사전청약 영향으로 보인다고 직방은 풀이했다. 지난 6월 말에 조사한 7월 분양예정단지는 64개 단지, 총 4만7150가구, 일반분양 4만2140가구였다. 재조사 결과 실제 41개 단지, 총 2만6367가구(공급실적률 56%), 일반분양 2만638가구(공급실적률 49%)만 실제 분양됐다.

사진=직방
직방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사전청약은 비교적 저렴한 분양가로 공급돼 청약 대기자들의 관심도가 높다”면서 “이에 7월에 분양을 준비하던 일부 아파트는 사전청약을 피해 8월 이후로 분양 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는 10~12월에도 청약대기자들의 관심이 큰 사전청약이 3차례 더 진행될 예정이라 민간 분양 사업지 청약 일정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8월 전국에서 공급되는 3만5177가구 중 2만2167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 준비 중이다. 경기도가 1만9419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돼있다. 지방에서는 1만3010가구의 분양이 계획돼 있으며, 경상남도가 3686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사진=직방
서울시에서는 3개 단지 750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 강동구 상일동에서는 e편한세상강일어반브릿지가 분양을 앞뒀다. 고덕강일10피에프브이가 시행하고, DL이앤씨가 시공한다. 총 593가구가 전부 일반분양된다. 84~101㎡(전용면적)로 구성된다.

경기도에서는 18개 단지 1만9419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힐스테이트광교중앙역퍼스트가 대표적이다. 경기도시공사가 시행하고, 현대건설이 시공한다. 총 211가구가 전부 일반분양되며, 60~84㎡로 구성된다.

경기 과천시 갈현동 과천지식정보타운린파밀리에도 분양을 앞두고 았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우미건설, 신동아건설이 시행하고 우미건설, 신동아건설이 컨소시엄으로 시공한다. 단지는 과천지식정보타운 내 S8블록에 위치한다. 총 659가구 중 545가구가 일반분양되며, 46~84㎡로 구성되어 있다.

인천시에서는 5개 단지 1998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시티오씨엘4단지가 대표적이다. 디씨알이가 시행하고, HDC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 포스코건설이 컨소시엄으로 시공한다. 총 428가구 전부 일반분양되며, 74~101㎡로 구성되어 있다.

지방은 경상남도(3686가구), 충청남도(2982가구), 부산시(1652가구) 중심으로 비교적 많은 신규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사진=직방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