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의 자신감…“송금 수수료 평생 무료”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8-02 17:02:02
- + 인쇄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송금 수수료를 없애고 평생 무료로 운영한다.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가 2일부터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송금 수수료를 없앤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월 10회에 한해 송금 수수료를 받지 않았지만 앞으로는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송금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전까진 월 10회까지 무료 이후 건당 500원이 적용됐다.

토스 앱에서 관련 공지를 확인하면 이후 송금부터 무료 혜택이 자동으로 적용된다. 오는 9월 영업을 시작하는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도 송금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은행연합회 공시를 보면, 현재 18개 시중은행 가운데 12개 은행이 인터넷·모바일뱅킹으로 타행 이체할 경우 수수료 500원(1만원 송금 기준)을 받는다.

이승건 대표는 “금융 소비자가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송금’ 영역의 심리적 장벽조차 완전히 제거하고 독보적인 만족감을 제공함으로써 다른 금융 플랫폼과 근본적인 차이점을 만들고자 했다”고 말했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