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곡동 골목서 또 비극…40대 기초수급자 숨진 채 발견

한전진 / 기사승인 : 2021-08-04 02:47:02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일러스트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기초생활수급자인 40대 남성이 서울 강서구 화곡동 주택에서 홀로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15분쯤 화곡동의 한 다세대 주택 2층에서 숨져있는 40대 A씨를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악취가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이 발견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구청이 관리하는 맞춤형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지정돼 생계급여 등을 지원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와 시점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한편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건물은 지난달 어머니와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던 화곡동 다세대주택 인근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족도 A씨와 마찬가지로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였으며, 사망 후 시신의 부패가 진행된 뒤 발견됐다.

ist1076@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