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웹툰 국내 출시 이틀만에 거래액 10억원 넘어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8-04 07:53:45
- + 인쇄

앱마켓서 만화 플랫폼 인기 순위 최상위권에 올라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지난 1일 국내에 출시된 카카오웹툰이 이틀만에 거래액 10억원을 돌파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혁신적인 UX/UI와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IP(지식재산권)로 1일 국내에 선보인 웹툰 플랫폼 카카오웹툰이 이틀동안 거래액 10억원을 달성하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고 4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애플 앱스토어에서 전체 인기차트 및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에서 틱톡 바로 다음인 2위를 기록하며 웹툰 플랫폼 가운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역시 만화 분야 1위에 오르는 등 서비스 시작과 동시에 최상위권에 자리했다.

앞서 지난 6월 초 태국과 대만에서 먼저 선보인 카카오웹툰도 연일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웹툰이름으로 출시된 3개 지역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론칭 4일만에 일거래액 3억7000만원을 달성했던 태국은 무서운 속도로 상승세를 타며 IOS 매출에서 만화분야 1위를 차지했고,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에서도 3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또 이틀 간 국내에서 10억원의 거래액을 올린 카카오웹툰은 다음웹툰 대비 인당 열람건수가 기존 2.5배 증가, 구매전환율도 2.5배 증가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박종철 플랫폼 사업부문장은 “카카오웹툰의 연이은 성공은 지난 수년간 적극적 투자를 통해 발굴한 국내 최고의 웹툰들과 이를 가장 효과적이고 아름답게 전하는 독보적인 사용자 경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이 함께 빚어낸 성과”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행보에서 카카오웹툰과 카카오페이지가 빚어내는 폭발적 시너지가 카카오엔터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웹툰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IT 기술력과 IP 역량을 한 데 모아 2년여간 개발한 웹툰 플랫폼이다. IP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자사 철학을 바탕으로, ‘이전과 차원이 다른 IP 경험’을 뜻하는 새로운 비전, IPX(IP eXperience)를 플랫폼 전반에 녹였다.

다만 처음 시도되는 파격적인 UX/UI에 대한 낯섦도 있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꼼꼼한 사용자 피드백 검토를 바탕으로 지속적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최적화된 플랫폼 환경을 구축한다는 방칭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유저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하고 있으며 더 나은 사용성을 위해 지속적인 개선을 해 나갈 것”이라며 “카카오웹툰의 사용자 경험을 꾸준히 강화함으로써 명실상부한 ‘넥스트 레벨’의 플랫폼으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