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는 묻지 마세요’…장제원, MB칼잡이 尹에 줄 섰다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08-05 06:00:02
- + 인쇄

지난 2018년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는 맹공 펼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비롯한 옛 이명박(MB)계가 ‘윤석열 밀어주기’에 나섰다. 야권 1위 대선 후보에 일찌감치 눈도장을 찍는 모양새다. 과거 악연과 거리가 먼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친이명박계 핵심 인사들은 최근 윤석열 캠프에 속속 합류하고 있다. 장 의원도 마찬가지다. 윤석열 캠프는 3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캠프 종합상황실 총괄실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윤 예비후보가 지난달 30일 입당 뒤 처음으로 합류한 국민의힘 중진 의원이다. 

이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대목이다. 장 의원과 윤 예비후보는 악연이 깊기 때문이다. 윤 예비후보는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의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돼 ‘적폐청산’에 앞장선 바 있다.

그는 국민의힘이 배출한 두 전직 대통령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에 큰 역할을 했다. 서울중앙지검장 시절에는 이 전 대통령의 다스(DAS) 실소유 의혹 수사를 지시해 친이계와 대립각을 세웠다.

반면 장 의원은 대표적인 친이명박계 인물로서 정치 노선을 걸어왔다. 그는 MB정권의 위기 때마다 이 전 대통령을 두둔했다. 장 의원은 그해 언론 인터뷰에서 “이명박 정부 성공과 한나라당 2기 출범을 위해 밀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윤 예비후보에 대한 태도가 바뀐 형국이다. 이는 불과 몇 년 전과 180도 다르다.

장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구속 당시 ‘윤석열의 서울중앙지검’을 맹공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무엇을 더 수사하고 무엇을 더 죽이려는 건지 참 집요하고 잔인하다”며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부관참시를 목도할 줄은 몰랐다”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부관참시는 이미 고인이 된 사람의 죄가 뒤늦게 드러날 경우, 시체를 무덤에서 꺼내 가하는 극형이다.

장 의원은 지난 2018년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도 ‘저격수’ 역할을 자처했다. 그는 “피해자들이 저를 찾아와 ‘(윤 전 총장의) 장모로부터 사기당해 30억 원을 떼였다’, ‘윤석열 중앙지검장이 배후에 있다’고 하소연했다”며 “왜 장모는 수사를 안 하고 형사처벌을 안 받느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윤 예비후보에게 날을 세우던 행보가 손바닥 뒤집듯 바뀐 셈이다.

이에 장 의원이 유력후보 측 줄서기에 돌입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선택 기준은 당선 가능성이다. 지지한 후보가 당선될 경우 주요 당직에 진출할 기회가 주어지고, 향후 공천을 받는 데 유리하기 때문이다. 의리보다는 내실을 염두했다는 관측이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진영 정치에 기반을 두고 있다. 유력 대선주자에 의원들이 몰리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면서도 “부정적으로 보면 또다시 철새 계파정치가 재현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