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수홍" 뿔난 野지지자들…홍준표 "尹, 조국 과잉수사" 발언 비판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9-17 07:11:42
- + 인쇄

홍준표 "조국 수사, 제 철학으로는 정치수사였다"
장예찬 "洪, 조국 사태 규탄한 국민들 배신"

조국수홍 패러디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장관 수사가 '과잉수사'였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자 일부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에선 조 전 장관 지지층이 외쳤던 '조국수호' 문구에 홍 후보의 성을 넣은 '조국수홍'과 관련한 각종 패러디물도 쏟아졌다. 

17일 친야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홍 후보의 조국 사태 작심 발언에 대한 비판과 함께 '조국수홍' 패러디물이 잇따라 게재됐다. 

과거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이 '조국수호'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모습을 '조국수홍'으로 문구만 바꾸는 식이다. 이 외에도 다양한 '조국수홍' 패러디물이 올라오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조국수홍 실망이다" "홍위병" "토론회 망했다" "넘지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 등 의견을 내며 홍 후보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들이 분노한 이유는 홍 후보의 발언이 '조국 수사는 지나쳤다'는 일부 여권의 주장과 비슷한 발언으로 들렸기 때문이다. 

조국수홍 패러디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홍 후보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정권을 안정시키는 것도 검찰총장의 책무라고 하면서 조국 수사는 문 정권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윤석열 후보가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고, 그게 책으로도 출간된 것으로 기억한다"고 적었다. 

그는 "여권 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이 흥분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 전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홍준표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날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에서 홍 후보는 조 전 장관 수사를 두고 다른 후보들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하태경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홍 후보가 요즘 조국 교수와 썸타고 계신다. SNS도 서로 공유하는데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 "조국 가족 수사에 대해서는 도륙을 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정경심 교수가 2심에서 유죄 실형판결까지 나왔는데 과연 도륙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홍 의원은 이에 대해 "잘못된 것이 아니라 과잉수사를 한 것"이라며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답했다. 

그는 "저는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며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토론회 이후 윤석열 캠프의 장예찬 청년특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수홍은 조국 사태를 규탄하며 광화문 개천절 집회에 모였던 100만명과 국민들을 배신했다"며 "2019년 10월3일 뜨거웠던 광화문을 기억하는 사람으로서 조국수홍에 앞장서는 야당 후보를 보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 해도 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jihye@kukinews.com